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naver band
  • 프린트
  • 주소복사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14회 KOSBI 글쎄?!(글로벌 강소기업 세미나) 개최 보도자료에 대한 세부내용
제목 [보도자료] 제14회 KOSBI 글쎄?!(글로벌 강소기업 세미나) 개최
이름 중기연
작성일 2019년 07월 17일
첨부파일

중소기업연구원(원장 김동열)717() 창원 경남테크노파크에서 14(글로벌강소기업 쎄미나)”를 개최하였다.

 

이번 세미나는 대호테크 정영화 대표가 강연자로 나서 후배창업가에게 기업 경영 성공담을 발표했다. 강의 전 문승욱 경상남도 경제부지사의 축사가 있었다. 전문가 패널로는 중소기업연구원 일자리혁신센터장 황경진 연구위원, 특별 패널로는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 장성만 본부장, 경남테크노파크 김택준 단장이 참석하여 창업에 관한 고견을 나누었다. 청중과 질의응답이 끝난 뒤 오찬장에서 강연자와 패널, 스타트업 대표,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이 창업에 관한 이야기를 자유롭게 나누는 네트워킹 시간을 가졌다.

 

□ ㈜대호테크는 스마트폰 엣지 디스플레이를 제작하는 장비를 세계 최초로 개발한 기업이다. 정영화 대표는 발주처에 의존하는 사업구조를 탈피하기 위해 2000년대 초부터 곡면 글라스 제조장비를 개발에 뛰어들었다. 2000년부터 10년간 총 100억 원을 투자했고, 경쟁 기업들이 중도 포기해도 끝까지 버텨 2013년 장비개발에 성공했다. 이후 매출이 ‘13234억 원에서 ‘17900억 원으로 3배 이상 뛰었다. 현재 대호테크는 세계 곡면 유리시장의 95%를 점유하고 있으며, 매출의 95%를 해외시장에서 창출하는 명실상부한 국내 대표 글로벌강소기업이다. ‘17년에는 7천만불탑을 달성했고, ‘18년 매출액은 908억 원을 기록했다. 현재 주고객사는 삼성전자, LG전자, 화웨이 등 스마트폰 제조업체다.

 

□ ㈜대호테크의 정영화 대표는 직원과 성장과실을 적극적으로 나누는 미래성과공유기업이다. 대호테크의 뛰어난 기술력과 혁신 성장은 협력적 노사관계에서 비롯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대부분 직원이 고졸, 전문대 출신인데 이들의 학위 취득을 위한 비용을 전액 지원한다. 고졸 출신 중 회사의 지원을 받아 박사가 된 직원만 18명이다. 인적투자를 통한 직원의 성장이 곧 회사의 성장이라 믿기 때문이다. 또 직무발명보상제도를 운영해 발명과 특허 개발에 성공한 직원에게 30억 원의 보상금을 정당하게 지급했다. “수익의 10%를 직원에게 성과급으로 지급하고, 1%는 사회에 환원하는 것이 회사의 원칙이다. 그래서 ‘15년에는 순이익의 10%30억 원을 직원 60명이 나누어 가졌다. 성과평가, 근속연수·결혼·나이 등 요소를 고려하여 배분한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16대호테크는 중소벤처기업부의 미래를 이끌 존경받는 기업인으로 선정되었다.

 

참고로 올해 세미나는 부산(4), 안산(5), 대전(6)에서 개최되었으며, 향후 제주(8), 원주(9), 서울(10), 전주(11), 판교(12) 등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다음 세미나는 821일 제주 스타트업베이에서 개최되며, 제주반도체의 박성식 대표가 강연자로 나선다.

 

해당 페이지의 만족도와 소중한 의견 남겨주세요.

서울특별시 동작구 신대방1가길 77 (신대방동, 중소기업연구원)
TEL : 02-707-9800FAX : 02-707-9892

Copyright 2014 KOSBI All rights reserved.